in서울 미디어신도시


향동 최초의 초소형 오피스 한일 미디어 타워

Extra Form
링크 http://www.greened.kr/news/articleView.html?idxno=280599

경기 서북부권 부동산 시장이 뜨거운 감자다. 최근 경기 서북부권 광역 교통망 개발 및 대규모 택지지구 개발이 추진되면서 미래가치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가장 주목할 만 한 곳은 향동지구다. 향동지구는 총 121만3255㎡ 규모의 공공택지지구로 서울 은평구 수색동과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맞닿아 있어 서울생활권으로 분류 가능한 지역이다. 지난해 3기 신도시로 추가 지정된 창릉신도시가 바로 위편에 위치해 있고, 국내 최대 방송문화단지 상암DMC와도 근접해 인프라 공유가 가능하다.

 

가장 큰 수혜는 고양선(가칭) 개통 호재다. 향동지구역을 품은 고양선 경전철이 예비타당성 조사 과정에 있어 고양선이 신설되면 향동지구에서 서울로의 접근성이 더욱 좋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고양선은 2028년 개통되는 서울 경전철 서부선의 새로운 노선과 연결된다. 이를 통하면 여의도, 홍대, 노량진, 서울대입구 등을 20분 내외로 이용할 수 있어 서울 중심부로 이동이 편리해진다.

 

여기에 경의중앙선 향동역(2024년)이 신설될 예정으로, 향동지구는 더블역세권 교통망을 갖추게 되어 향후 교통 환경은 더욱 탄탄해질 전망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광역교통망 신설로 더블역세권이 예정된 향동지구의 서울접근성이 창릉지구보다 더 낫다는 장점으로, 향동지구가 서울 서북부의 거점지역으로서 기능하게 될 것”이라면서, “향동지구 주변으로 국내 최대 방송문화단지 상암DMC와 창릉지구, 마곡지구 등이 근접해 있는 만큼 업무시설 수요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 고양 향동지구에 들어서는 신규 오피스 ‘한일 미디어타워 향동’이 내년 1월 분양을 앞두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일 미디어타워 향동’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향동지구 상업 8BL-2LT에 위치하며, 지하 5층~지상 15층 연면적 약 3만1,818㎡ 규모에 업무시설 498실, 근린생활시설 38실로 구성된다.

 

이 업무시설은 고양 향동지구의 높은 서울 접근성과 함께 국내 최대 미디어신도시 최중심을 선점한 곳으로 높은 미래가치가 예상된다. 먼저 경의중앙선 향동역(2024년)이 단지 인근에 신설될 예정으로, 향후 향동역을 통해 디지털미디어역까지 3분, 서울역까지 15분이면 닿을 수 있다. 또한 상암, 마곡, 가산, YBD(여의도권), CBD(종각·종로) 등이 단지에서 20Km 내 자리하고 있어 주요 업무지역으로의 접근성도 우수하다. 여기에 향동지구역을 품은 고양선 경전철이 예비타당성 조사 과정에 있어 더블역세권의 최대 수혜를 얻을 전망이다.



 

또한 향동지구는 상암DMC,창릉신도시를 비롯해 국내 최대 미디어신도시(MBD – Media Business District)로 성장이 기대된다. 미디어신도시(MBD – Media Business District) 중 하나인 상암DMC는 MBC, SBS, KBS 등 공중파 3사를 비롯해 YTN, JTBC 등 방송사와 545개 미디어 기업들이 밀집해 있어 미디어산업 중심지로 꼽힌다. 이와 함께 창릉신도시는 판교의 약 2배 규모로 개발되는 3기 신도시다. 약 3만8,000세대를 수용할 수 있는 주거단지를 형성하고, 향후 수도권 서북부 일자리 거점도시로 성장할 전망이다. 이밖에 여의도공원 1.5배 규모의 복합단지를 품은 수색증산뉴타운까지 더하면 최대 약 26만명의 배후수요를 확보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일 미디어타워 향동’은 향동지구 자체 수요와 창릉신도시와 상암DMC의 배후수요를 기반으로 미디어 관련 산업의 대표주자가 될 전망이다.


 

‘한일 미디어타워 향동’은 최신 트렌드가 반영된 업무공간을 선사한다. 섹션형과 소호형이 바로 그것이다. 섹션오피스는 큰 공간을 다양한 크기로 분할해 필요한 만큼의 면적 및 공간구성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소호오피스는 세분화된 독립된 공간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형태로 1인 기업들에게 안성맞춤인 구조를 띠고 있다.

 

차별화된 상품성도 돋보인다. 하천 조망을 기반으로 2개 층마다 다목적 회의실, 라운지 등 입주민들의 사용 빈도가 높은 각종 커뮤니티 시설을 배치해 이동 동선을 최소화했다. 또 최대 5.1m의 높은 층고를 적용, 내부 인테리어의 다양성을 제공한다. 평형 구조는 3평에서 15평까지 다양하게 마련했으며, 향동지구 내 6평 미만의 사무실은 ‘한일 미디어타워 향동’이 유일하다.

 

한편, ‘한일 미디어타워’ 현재 사전 청약 접수 중이며, 홍보관은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1331-2번지(3호선 백석역 3번 출구)에 위치한다.

한익재 기자  gogreen@greened.kr

출처 : 녹색경제신문(http://www.greened.kr)


  1. 세계비즈 / 비즈니스 인프라 갖춘 섹션오피스 ‘한일 미디어타워 향동’ 분양

    Read More
  2. 일간리더스경제 / 섹션 오피스도 입지가 좌우…향동지구 각광받는 이유는?

    Read More
  3. 비지니스코리아 / “최대 약 26만명 배후수요”… 불황 속에도 강한 유망투자..

    Read More
  4. 서울경제 / 연말연시 눈길 끄는 알짜 부동산 상품 어디?

    Read More
  5. 녹색경제신문 / 서울 옆세권 ‘이 곳’…교통망 확대 속 미래가치 고공행진

    Read More
  6. 서울경제TV / 국내 최대 미디어신도시 최대 수혜ㆍㆍ‘한일 미디어타워 향동..

    Read More
  7. 뉴스렙 / 제로금리 시대 장기화로 몰리는 수익형 부동산 ‘한일 미디어타워 향..

    Read More
  8. 아주경제 / 26만명 배후수요 장점 오피스 ‘한일 미디어타워 향동’ 내달 분양

    Read More
  9. 비지니스코리아 / 미디어신도시(MBD) 향동지구 초소형 오피스 ‘한일 미디어타워 향..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